로고

[칼럼 - 한정찬] 24 절기(節氣) 봄(春) 이야기

이지원 기자 | 기사입력 2023/10/13 [10:54]

[칼럼 - 한정찬] 24 절기(節氣) 봄(春) 이야기

이지원 기자 | 입력 : 2023/10/13 [10:54]

 

▲ 한정찬/ 한국정책방송 전문위원 ⓒ한국정책방송    

 [한국정책방송=이지원 기자]

 

봄(春)

 

 

입춘은 봄의 시작 우수에 눈이 녹아

경칩에 두 눈 뜨고 춘분을 맞이하니

청명에 농사준비 끝 곡우 비가 반가워

 

 

입춘(立春)

 

 

농사를 지으려고 꺼내 든 농가월력

사르르 눈감으면 설레는 마음가짐

농부들 닮은 맘으로 봄바람을 맞으리

 

간절한 정성 담아 입춘을 맞이하여

화르르 화선지 펴 써보는 입춘대길

올곧은 심지心智 돋우며 새 마음을 펴보리

 

행복을 발원하는 한 해의 농사 시작

포르르 다짐해도 힘겨운 때가 오면

항심의 근능보졸勤能補拙을 간직하며 보내리 

 

* 근능보졸(勤能補拙): 부지런함은 서투른 것을 보충할 수 있다는 의미.

 

 

우수(雨水)

 

 

아직도 남아있는 겨울 티 산천초목

캔버스 울안에서 움트는 파란 새싹

봄기운 돋을 무렵에 생각나는 그 얼굴

 

눈 녹아 단비 되는 말끝에 밖을 보니

정다운 삼후 얘기 말잔치 덜 끝나도

공존한 꽃샘추위에 생각나는 그 얼굴

 

동장군 시샘해도 건너는 안부인사

마음에 앙증맞은 꽃망울 눈을 뜨면

보고픈 짠한 그리움 생각나는 그 얼굴 

 

* 우수 삼후三候: 초후 수달이 물고기 잡고, 중후 기러기 북쪽 가며, 말후 초목에 싹이 틈.

 

경칩(驚蟄)

 

 

아직도 겨울 티가 머무는 산하인데

철 이른 개구리가 화들짝 뛰어나와

도랑에 고인 물 흘러 봄기운이 감돈다

 

잣나무 은행과목 눈망울 또렷할 때

황토로 겨울바람 틈새를 미리 점검

잿물 타 흙벽을 발라 빈대퇴치 해본다

 

한기(寒氣)에 서려 있는 분수(噴水)를 바라보다

서두는 농사 채비 벼루는 농기구들

즐겁게 농가월령가(農家月令歌) 불러보면 즐겁다

 

춘분(春分)

 

 

밭갈이 한해 농사 시작을 알리지만

아직도 눈 속에서 돋아난 남새들이

숨차서 아우성으로 봄 햇빛을 맞는다

 

씨앗을 뿌려 덮고 덮어준 비닐 부직

훈풍의 온유함에 다소 곳 싹이 트고

다복을 기원하다가 춘분의식 갖는다

 

낮과 밤 비슷하듯 춘분의 이 한때에

시(詩) 쓰고 산천초목 자세히 눈 맞추며

어쩌다 상한 나무도 살펴보며 지낸다

 

* 춘분(春分): 3월 21일은 춘분이기도하지만, 1999년 프랑스 파리에서 열린 유네스코에서 제정된 세계시의 날(World Poetry Day)이기도 함.

 

 

청명(淸明)

 

 

보풀린 겨울옷을 손질해 보관하고

하나 둘 꺼내 걸은 봄옷을 입어보니

농사일 시작도 좋게 훈풍 부는 내 늑골

 

날 풀린 화창한 때 논두렁 밭두렁을

말끔히 정리하다 두 귀에 들려오는

보드란 물소리 함께 매화꽃은 만발해

 

닭소리 온 골짜기 깨우는 농장에서

땅 파고 이랑 짓다 눈 들어 바라보니

선경(仙境)의 배부른 돌담 춘경모습 뚜렷해

 

곡우(穀雨)

 

 

봄날에 전해오는 곡우로 원기 찾아

수풀 속 산길 내며 찾은 낸 단풍나무

반가운 봄비 맞으며 새파랗게 물올라

 

겨우내 잘 견뎌낸 청 보리 바라보면

해마다 내 고된 일 몸으로 부딪히며

소소한 농사 이야기 웃음꽃을 피운다

 

머잖아 유채타작 그 이후 이모작 때

농사비(雨) 주룩주룩 해갈로 가뭄극복

숨죽여 풍년들기를 간절하게 기도해

 

 

 

한정찬

전업시인 및 농부(小農), 순천향대학교 소방담당관, 한국공공정책신문 칼럼인

한국문인협회원, 국제펜한국본부회원, 한국시조시인협회원

시집 <한줄기 바람> 외25권, 시전집 <한정찬 시전집 1, 2> 2권

안전칼럼집 <공유하는 것이 더 안전하다.>

 

 

 

 

  • 도배방지 이미지

문화
이동
메인사진
한국기술교육대 ‘2023 취업박람회’ 개최
  • 썸네일
  • 썸네일
  • 썸네일

오피니언 많이 본 기사